"웹소설 정도는 나도 쓰겠네"
하지만 진짜로 그럴까?

웹소설을 보고서 "이 정도는 나도 쓰겠네"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십니다.

겉보기에는 매우 쉬운 단어로 쓰여 있고,
문장 역시나 어려운 표현이 없습니다.

그리고 스토리나 소재도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것 같은 내용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웹소설은 다른 소설과 달리
진입장벽이 매우 낮고
긴 시간의 노력 없이 누구나 금방 쓸 수 있는 글
이라는 인식이 많습니다.



"읽을 땐 쉬워보였는데 왜 안 써지지?"
하지만 실제로 써보면
일주일 내내 고민해도 한 글자도 써지지 않는다  

매우 쉬워보이지만 막상 웹소설을 쓰면
글이 전혀 써지지 않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어떻게 글을 시작해야 할지
다음 에피소드로 뭘 써야 할지
어떻게 묘사를 재밌게 쓸지
등등

하나부터 열까지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좌절, 우울, 실망 같은 부정적인 감정에 휩싸이게 됩니다.



"이제부터 공부할 거야!"
그런데 이상하게
공부해도 글 실력은 제자리...

웹소설이 절대 쉽지 않구나를 느낀 다음에는
공부를 시작합니다.

블로그 검색, 온라인 강의, 작법서 등을 보면서
매일 매일 열심히 공부합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생각만큼 글이 늘지 않습니다.

다양한 공부 자료는 분명 유익한 정보를 알려줍니다.
그런데 그 정보를
내 글에 적용하는 것은 다른 문제입니다.

그래서 대부분
"머리로는 알겠는데 어떻게 적용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ㅠㅠ"
라며 글 연습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해합니다.


'눈으로 하는 공부'로는 부족하다

'직접 웹소설을 쓰면서' 공부하자


웹소설 실력 향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직접 글 쓰는 경험입니다.

실제로 웹소설이 빨리 느는 분들을 보면
이론 공부와 습작을 따로하지 않습니다.


바로 글을 쓰면서 공부하는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운동도 보면
유튜브로 운동 영상을 많이 봤다고 해서 
운동 실력이 늘지는 않습니다.


직접 몸으로 운동을 해야
운동 실력이 늘기 시작합니다.

웹소설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웹소설 공부만 하는 게 아닌
직접 글 쓰는 경험을 많이 해야

웹소설 쓰는 실력이 빠르게 늡니다.



클래스 끝나고 나중이 아닌
클래스 내내 실력이 늘도록


그래서 저희 이야기제국 클래스는
'글 쓰는 경험'에 맞춰서
클래스를 구성했습니다.

첫 번째
초보자도 바로 글을 쓸 있도록
'초보자 눈높이에 맞춰' 글 쓰는 방법(이론 공부)을 알려드립니다

두 번째
꾸준히 글 쓰는 습관을 만들 수 있도록
매주 글 쓰는 미션을 드립니다.

세 번째
글을 더 재밌게 쓸 수 있도록
매주 1대1 원고 피드백을 드립니다.



실제 글이 늘었다는 후기가 수백개

공모전 수상, 출판사 계약, 책 출간까지!!


'글 쓰는 경험' 중심의 클래스 구성 덕분에
많은 분들이 꾸준히 글 쓰는 습관이 생겼다며 기뻐하셨고,
매주 쓴 원고로 피드백까지 받으니 글이 느는 것이 느껴져서 좋았다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매주 쓴 원고를 모아서
공모전/무료 연재/출판사 투고 등도 하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공모전에서 수상한 분,
출판사에 투고해 계약까지 한 분,
무료 연재 반응이 좋아서 컨택 받은 분,
들도 계십니다.

지금
취미 혹은 전업 작가를 목표로
웹소설을 공부하고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꼭 직접 소설을 쓰면서 공부하세요.

그래야 실력이 빠르게 늡니다.

<이야기제국 클래스 리얼 후기!>

<클래스 종류>

1. 웹소설 입문자를 위한 클래스


2. 판타지 클래스


3. 로판 클래스


4. BL 클래스 

(주) 이야기제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23길 13, 5층 | 사업자등록번호 : 334-81-00692